인 사 말

교회현장조사 매뉴얼

  [공지 및 행사일정]
공지/행사일정 [공지 및 행사일정] 
: K- 컬쳐 원조 기산, '천로역정'에 빠지다. 이효상 원장 발표
파일없음  nofile   2020-09-18 32


K-컬쳐 원조 기산,《천로역정》에 빠지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정상을 2주 연속 지키며 K팝 아이돌로 한류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

이런 한류의 원조는 누구일까. K-컬쳐 원조는 기산(箕山) 김준근(金俊根) 화백이다. 김홍도로 대표되는 조선 시대 풍속화는 18세기 정조 때 전성기를 누리다 그의 사후 쇠락했다. 그러던 것이 19세기 중엽 개항 이후 서양인 선교사들이 찾으면서 다시 인기를 누렸고, 해외수출 1호작이 나왔다.

K-컬처!, ‘원조’한류 풍속화의 그 중심에 기산(箕山)이 있다. 정확한 생몰연대나 경력은 거의 알려져 있지 않지만 구한말에 활약한 기산(箕山)은 명실상부한 한국인 최초의 국제 화가라 할 수 있다. 조선인으로는 최초로 독일에서 개인전을 열었고, 다양한 그림을 통해 당시 조선의 문화와 풍속을 세계만방에 알려졌기 때문이다.

기산(箕山)의 그림이 국내보다는 독일이나 프랑스, 덴마크, 캐나다 등 해외에 더 많이 전하는 것도 그의 국제성을 웅변하는 하나의 증거이다. 특히 2천년대에 접어들면서 '김준근 붐'이라고 할 만한 현상이 일어났다. 기산 그림의 품귀현상이다. 그럼에도 이 짧은 기간에 기산은 단원 김홍도, 그리고 혜원 신윤복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일약 한국 3대 풍속화가 대열에 당당히 입성했다.

기산(箕山)은 국내 최초 출판된《텬료력뎡》의 삽화를 그렸다. 1895년 첫 출판된《텬료력뎡》은 장로교 제임스 스카스 게일선교사와 부인 깁슨이 공동 번역했다. 초판은 상. 하 2책으로 나눠 목판으로 인쇄하였으며 미려한 한지를 사용하여 한 장 제본으로 만들어졌다. 책 중 삽화는 총 42장으로 당대 풍속화가 기산(箕山)풍속화의 진수를 보여준다. 이 그림은 외래종교인 기독교를 주체적으로 수용해 토착적인 전통을 반영한 한국 개신교 미술의 효시로 평가받으며, 한국의 3대 미서(美書)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다.

원전《천로역정(天路歷程,ThePilgrim's Progress)》은 영국의 청교도 작가 존 번연(1628∼1688)의 소설로 1678년 초판이 나왔다. 꿈의 형식을 빌어 이야기를 풀어낸 책으로 ‘기독도’이라는 남자가 ‘멸망할 도시(장망성)’를 떠나 ‘시온성(천성)’을 향해 가는 과정을 그렸다. 크리스천이 인생의 여정에서 욕망과 싸우며 사탄의 도전 앞에서 거룩함을 이뤄간다는 이야기로 구원과 성화의 여정을 잘 보여준다.

당시 한글로 번역된 《텬료력뎡》은 평양 장대현교회 길선주 목사가 읽고 감명을 받음으로써 1907년 평양 대부흥을 이끌어낸 원동력이 됐다. 성결교의 이성봉 목사도 전국을 다니며 천로역정 부흥회를 개최할 정도로 이 책을 높게 평가했다. 이 목사는 ‘멸망의 도시’를 장차 망할 성이란 의미의 ‘장망성’으로 표현했다.

한말 당시 기산(箕山) 그림의 첫 주문자는 독일 함부르크 출신의 에드워드 마이어(1841~1926)로, 조선 정부로부터 독일 주재 조선국총영사로 임명되었던 인물이다. 그는 1884년 고종의 외교 고문을 지냈던 독일인 파울 게오르크 묄렌도르프의 권유로 제물포에 한국 첫 독일회사인 세창양행을 설립했던 사업가였다. 마이어는 이 그림을 포함해 기산(箕山)에게 주문한 조선의 풍속화 61점을 고향 함부르크민족학박물관(현 MARKK)에 보냈다.

최근 함부르크민족학박물관이 소장한 김준근 풍속화 총 79점이 최근 코로나19를 뚫고 한국에 들어 왔는데, 이것을 접한다는 것은 미술애호가 만이 아니라 크리스천에게도 즐거운 일이다.

기산(箕山)의 작품 중《천로역정》은 개화기 번역문학의 효시로 국문학사적으로도 당시 한글보급과 한글문체를 보여주는 중요한 책이다. 최초로 번역된 《텬료력뎡》초판본은 현대식 인쇄출판을 통해 초기 대중에게 복음을 전하는 통로로 사용되었고 한국의 기독교 신앙 운동에 큰 영향을 미쳤다.

《텬료력뎡》초판본은 한국 기독교 복음전파와 책의 역사에서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는 희귀본이며, 철저한 연구와 고증이 필요한 책이다. 기독교신앙이 한국에 상륙한 19세기 한국은 열강의 간섭에 국기가 흔들리고 부패와 혼란이 극도에 달하여 생활이 참으로 어려웠던 때, 그러한 시대에 오늘의 고통과 유혹을 이겨내고 구원의 길을 걸어가 내세의 행복을 접하게 되는 천로역정의 이야기가 이 땅에 소개되었다. 천성을 바라보며 일제의 기독교신앙 탄압에 대항하여 순교로 맞선 신앙인들의 꿈은 번연의 천로역정과 어떤 연관이 없는 것일까.

현재 국립민속박물관에서 10월 5일까지 ‘기산 풍속화에서 민속을 찾다’라는 특별전을 열어 대중을 만나고 있다. 기산(箕山) 특별전을 통해 세계문학사의 불후의 명작으로, 또한 한국기독교 신앙 초기에 큰 영향을 미쳤을《텬료력뎡》과 기독교 문화개척에 일생을 바친 게일 선교사와 김준근 화백에 대한 관심과 재평가가 필요해 보인다.



글쓴이 : 이효상원장(근대문화진흥원장)

.



 

 

 

 

이전글

코로나의 십자가 이효상 원장 시

다음글

두 선교사 이야기: 마태오 리치(Matteo Ricci)와 존 로스(John Ross)선교

 

국민일보
CTS
아이굿뉴스
CBS기독교방송
종교교회
신촌성결교회
소망교회
새문안교회
선한목자교회
분당우리교회

Contact us:saintree2001@daum.net
CopyRight ⓒ 2004 - 2020 All Rights Reserved By 한국교회 건강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