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 사 말

교회현장조사 매뉴얼

  [공지 및 행사일정]
공지/행사일정 [공지 및 행사일정] 
: 정연철 이사장 발표 “코로나19 사태 이후 한국교회의 과제”
 revivalpds11587960400.jpg   2020-04-27 55


“코로나19 사태 이후 한국교회의 과제”

발표: 정연철 목사(양산 삼양교회 담임/ 한국교회건강연구원 이사장)



코로나 점검

문제 앞에서 사람들은 언제나 시행착오를 줄이기 위해 경험을 의지하려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우리의 경험은 문제의 해결이 아니라 거대한 시대상황이라는 물줄기를 거스릴 수 없음을 바라보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제 앞에서 인간의 경험이란 문제해결의 임시방편에 불과하지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방법이 될 수 없다. 인간의 경험이 만들어낸 전통과 윤리도덕, 나아가 법체계란 율법과 마찬가지로 진리가 아니라 진리로 향하는 과정일 뿐이기 때문이다.

코로나19에 처한 한국교회의 모습을 안타까움으로 바라본다. ‘혼돈’과 ‘혼란’이라는 표현이 적합할 듯하다. 한국교회의 지닌 율법적 틀을 일시에 뒤흔들고 있다. 예수님의 십자가상의 다 이루심의 취지는 모두 상실하고 자유함이 아니라 처음부터 새롭게 세워져야 할 문제점들만 노출되고 있다. 한국교회의 현실은 곧 신앙으로 향하지 못하고 율법에 정체되어 있는 한계점이 드러나는 상태이다. 교회, 예배, 선교의 당연성이 율법에 갇혀 바이러스의 직접적 영향으로 이 짧은 시간에 혼란과 혼돈에 휩싸여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근본적 원인과 문제의 유출자를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언제나 문제가 사단이 에덴을 침범한 것과 같이 외부에서 돌연히 내부로 유입되었다고 보는 태도이다. 그러나 예수님은 이 땅에서 화평이 아니라 검을 주러 오셨다고 말씀한다, 인간들에게 아무리 화평을 준다 할지라도 자기의 이기적 욕망을 위한 수단으로 뒤바꾸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문제의 주체는 외부에서 유입된 것이 아니라 바로 예수님께서 친히 행하신 일이라는 사실에서 출발해야 한다,

미세한 바이러스가 교회의 존립을 위협하고 있다. 코로나19의 위세가 많이 꺾였지만 언제 발걸음을 멈출지 우리는 알 수 없다. 세상의 나라의 경제적 기저가 힘을 잃고 있고, 기업들의 하루하루가 위기 그 자체임을 실감하게 된다. 이스라엘은 자기를 다스리는 왕으로 인해 복을 받고, 자기를 다스리는 왕으로 인해 저주에 이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정작 교회의 몸이신 예수님이 왕으로서 존립하는 교회를 찾아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율법에 갇혀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율법의 한계는 교회가 교회로 소통하지 못하게 하고 서로 적대하고 분열하는 현상으로 치닫게 했음을 인정해야 한다, 신앙의 세속적 흐름을 거스릴 수 있지만 종교는 세속적 흐름에서 벗어날 수 없기 때문이다.

우리가 힘들어하는 부분은 ‘상실’이다. 교회가 있는데 교회가 없고, 예배가 있음에도 예배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불신앙적 태도다. 정작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 것들이 바이러스로 인해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교회가 차단되고, 예배가 영상예배로 대치되고, 관계가 단지 폰에 의지할 수밖에 없는 우리의 처지이다. 그러나 말씀을 붙잡고 살아가는 성도는 결코 교회를 건물로 간주하지 않으며 예배를 장소에 구속하지 않는다. 그리스도의 몸과 피로 세워진 성도 자체가 교회이기 때문이다. 십자가상에서 다 이루신 하나님의 뜻이 성도 가운데 힘있게 역사하고 있기 때문이다. 교회란 시공간의 틀에 갇히지 않고 어떠한 상황과 공간 하에서도 누림으로 드러난다. 결국 우리가 가지는 상실감의 실체는 경험의 부재에서 오는 미흡함이 아니라 우리가 십자가와 부활의 의미를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코로나 이후의 방향성

한국교회의 방향성은 오직 말씀으로만 가능하다는 사실을 직시해야 한다, 코로나19가 장기화 될수록 우리가 쌓아 올린 바벨탑이 단지 사상누각임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흑사병의 유입과 몽고의 침입 나아가 이슬람의 유입이 하나님의 도구가 되어 불신앙 가운데 있는 하나님의 교회를 새롭게 세우기 위해서라면 교회는 곧 수치 가운데 돌이킴이 있는 하나님의 긍휼의 표상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코로나사태가 장기화되면 될수록 우리는 하나님이 이스라엘을 세우기 위한 방편으로 어떠한 변화된 질서가 우리 앞에 펼쳐질지 두려움을 가지고 바라보아야 할 것이다. 지금까지 한국교회를 교회되지 못하게 한 말씀에 대한 왜곡과 세상과의 타협의 한계를 돌이킴과 말씀의 회복에서 그 방향성을 찾아야 한다.

코로나 위기 극복은 교회에 대한 성경적 본질을 되찾는 길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상의 다 이루심의 취지는 결코 시간과 공간에 구속됨이 없다는 사실이다, 교회가 세상안에 있음에도 세상과 분리하는 태도는 결국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와 부활을 거부하는 태도임을 인식 할 수 있는 기회가 되어야 한다, 교회란 이미 실현된 상황이지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교회란 그리스도의 몸과 피로 세워졌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러므로 예배를 조직의 공고함이나 종교성 함양의 기회로 삼을 것이 아니라 교회로서의 성도로 하여금 말씀을 나눌 수 있도록 고민하고 준비하고 배려할 수 있어야 한다, 십자가의 다이루심의 취지는 시공간의 벽을 허무는 것이기에 교회와 예배가 어떠한 곳에서도 자율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기 때문이다.

이번 기회가 신앙이란 ‘메임’이 아니라 ‘자유함’임을 아는 기회다, 그러므로 스스로 말씀을 묵상하는 시간을 가지는 것과 가정의 일원으로서 가정예배를 소중히 여기는 태도는 교회의 기초이요 당연함임을 잊지 말아야 하다, 개인과 가정에게 예배와 나눔이 없음에도 교회당에 가서 예배를 논한다는 태도는 거짓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전 세계가 종교로서의 교회의 한계에 갇혀 있다. 전통을 유지하기 위해 개혁을 누누이 말하고 있음에도 개혁의 진전이 없다. 더욱 분열로 치닫고 교회를 조직체로 여기는 이단 및 사이비 거짓 목자들로 하여금 한국교회가 이익집단으로 전락하고, 정치 경제의 시녀로 전락하고 있다. 이 틈을 비집고 온갖 이단들의 난무함에도 십자가와 부활의 고귀한 가치를 알지 못하고 이단의 실체에 대한 두려움에 떨고 있다는 것은 참담한 현실이 아닐 수 없다. 이제껏 한국교회가 건강한 신앙을 세우기보다는 세상의 종교인을 세운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게 한다, 지금 우리가 문제 앞에서 바라보아야 할 것은 외부가 아니라 바로 우리 내부다. 눈을 들어 교회로 향하시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다시한번 바라볼 수 있는 기회되기를 소망한다,



 

 

 

 

이전글

'코로나 사태이후 한국교회의 과제' 긴급간담회

다음글

이효상 원장 칼럼/ 책 읽는 즐거움 속으로 빠져 봐

 

국민일보
CTS
아이굿뉴스
CBS기독교방송
종교교회
신촌성결교회
소망교회
새문안교회
선한목자교회
분당우리교회

Contact us:saintree2001@daum.net
CopyRight ⓒ 2004 - 2020 All Rights Reserved By 한국교회 건강연구원